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류현진, 구단 전세기 타고 토론토 입성할 듯(종합)

송고시간2020-06-29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지 매체 "캐나다 정부, MLB 경기 허가할 것…선수단 토론토 이동 준비"

토론토 구단, 스프링캠프지서 토론토로 이동하는 전세기 준비…이르면 7월 2일 이동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이 드디어 홈구장을 밟는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29일(한국시간) "토론토 구단이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전세기를 준비했다"며 "(더니든에 머무는) 선수들과 직원들은 이 전세기를 타고 다음 달 2일쯤 토론토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더니든에 머물며 개인 훈련 중인 류현진은 구단 요청에 따라 팀 동료들과 함께 전세기를 타고 토론토에 입성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아내인 배지현 씨, 지난달 출산한 딸의 동행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포츠넷의 한 기자는 트위터에 "블루제이스 선수단의 캐나다 단체 입국이 허용되면, 선수단은 로저스센터 인근 호텔에서 14일간 격리될 예정이며, 호텔과 구장은 연결됐다"고 적어 격리 중에도 팀 훈련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현지 매체 토론토 선도 이날 "여러 곳에 흩어져 훈련 중인 토론토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연고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 구단이 바쁘게 움직이는 까닭은 캐나다 정부가 자국에서 메이저리그 경기를 치르는 것을 허가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토론토 구단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미국이 아닌 캐나다에 연고를 두고 있다.

이 탓에 홈 경기 개최에 난항을 겪던 중이었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 국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봉쇄된 가운데, 캐나다 입국자들은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결국 토론토 구단은 연고지가 아닌 미국 내 제3의 장소에서 홈 경기를 치를 것이라는 전망이 짙었다.

그러나 토론토 구단은 최근 캐나다 정부에 메이저리그 선수단이 입국할 때마다 격리를 거치지 않도록 특혜를 줄 것을 요청했고, 최근 문제의 매듭이 어느 정도 풀린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 선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캐나다 정부가 다음 주 중 메이저리그 경기 개최 허가와 관련해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를 포함한 메이저리그 각 구단은 다음 달 2일 단체 훈련을 시작한다.

토론토 구단은 캐나다 정부의 허가 발표에 앞서 소속 주요 선수들에게 캐나다 입국을 요청하면서 전세기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은 그동안 토론토 구단의 스프링캠프지인 더니든에서 생활하며 개인 훈련을 소화했다.

류현진은 토론토에 생활 터전을 새로 꾸리고 새로운 환경에서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정부가 토론토 경기를 허가하면 류현진은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공식 개막일은 7월 24일 또는 25일이다. 올 시즌엔 팀당 총 60경기를 벌이고, 토론토 구단은 홈에서 열리는 30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