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거리 두기 필수' 긴장 속 부산 7개 해수욕장 문 활짝

송고시간2020-07-01 06: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라솔 줄이고 이용객 관리…피서 용품 빌릴 때 발열 체크도

광안리 '펭수' 조형물, 송정해수욕장 서핑구역 120m로 확장

해수욕장 파라솔도 거리두기
해수욕장 파라솔도 거리두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 정식 개장을 하루 앞둔 30일 오후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서 파라솔이 설치되고 있다. 다대포 해수욕장은 파라솔 간 2∼4m 간격을 두고 운영된다. 2020.6.30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지역 7개 공설 해수욕장이 1일 정식 개장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장식은 모두 취소됐고, 거리 두기·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1일 부산시에 따르면 광안리·다대포·임랑·일광·송정 해수욕장은 이날부터 손님맞이를 시작한다.

지난달부터 안전개장을 하며 부분적으로 물놀이를 허용했던 해운대와 송정해수욕장도 전 구간에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올해 해수욕장은 예년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다.

해운대는 지난해 4천200개였던 파라솔을 1천800개로 대폭 줄이고, 송정도 1천50개를 올해 450개로 줄인 뒤 파라솔 간 2m 거리 두기를 실시한다.

파라솔마다 번호가 매겨지고 이용자 이력이 관리된다.

임랑·일광 해수욕장도 개인 텐트를 2m 이상 띄우고 설치하도록 한다.

부산 7개 해수욕장에서는 피서 용품을 빌릴 때마다 열 체크를 하고 방문객 명부 작성도 해야 한다.

해수욕장 거리두기 어떻게 지켜질까
해수욕장 거리두기 어떻게 지켜질까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9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생활속 거리두기 현수막이 부착돼 있다. 해운대 해수욕장 등 부산 7개 공설해수욕장은 내달 1일부터 본격 개장한다. 2020.6.29 handbrother@yna.co.kr

공중화장실과 샤워실도 거리 두기와 방역을 위해 대기 줄 표시가 바닥에 그려졌고, 상시 인력을 배치해 방역한다.

매년 수많은 인파를 불러모은 부산바다축제 등 각종 행사도 열리지 않는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2016년부터 매년 해오던 여간 개장도 하지 않는다.

공설 해수욕장은 아니지만, 피서객 방문이 많은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은 7월 중 방문객을 QR 바코드 인증을 통해 관리한다.

야외이지만 실내 노래방이나 클럽과 비슷한 수준의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피서객을 위한 즐길 거리는 대폭 줄었지만, 눈길을 사로잡는 변화도 있다.

광안리해수욕장과 민락수변공원에 EBS의 유튜브 스타인 펭귄 크리에이터 '펭수' 조형물이 두 달 간 설치된다.

'서핑 성지' 송정해수욕장은 올해부터 레저구간이 기존 80m 구간에서 120m로 대폭 늘어난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