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데이식스 제이, 소속사에 불만 표출…이후 "오해 많았다"

송고시간2020-06-30 21: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NS에 "눈치보며 유튜브 하는데 다른 멤버는 회사가 도와" 공개글

밴드 데이식스
밴드 데이식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밴드 데이식스(DAY6) 멤버 제이(본명 박제형)가 소속사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는 취지의 불만을 드러내 팬들의 우려가 나왔다.

제이는 30일 개인 트위터 계정에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제이식스'(jaesix)를 언급하면서 "온갖 욕 다 먹어가면서 눈치 보면서, 빌면서 겨우 허락받고, 혼자서 다 하고, 결국 '회사 사람들이 좋게 보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채널을) 접게 됐다"고 썼다.

그러면서 "왜 다른 멤버는 매니저분들이 스케줄표도 만들어 주고, 회사가 콘텐츠 비용도 도와주고 회사 직원분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좋게 (개인 활동을) 할 수 있는 거죠?"라고 지적했다.

아이돌 그룹 멤버가 멤버들 간 대우가 다르다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제이의 글이 올라온 뒤 SNS의 데이식스 팬들 사이에서는 JYP를 향한 우려와 비판이 쇄도했다.

이후 제이는 "방금 회사랑 대화를 다시 해보니 오해가 많았던 것 같다"며 팬들에 걱정을 끼친 것에 사과했다. 그는 "제가 표현하고 싶었던 부분은 회사와 저의 개인적인 문제였고 멤버들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JYP 측도 "회사와 멤버, 서로 간에 오해로 발생한 일을 대화를 통해 잘 풀었다.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히 주의하고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데이식스는 대형 기획사 소속 그룹으론 드물게 밴드 체제로 활동하며 음악적으로도 호평받아 왔다. 지난 5월 발매한 미니 6집 '더 북 오브 어스 : 더 디먼'(The Book of Us : The Demon)도 대중적으로 호응을 얻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