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적마스크 판매 중단되도 괜찮을까…"수급 차질없게 대응"

송고시간2020-07-01 0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건용 찾는 구매자 감소…비말차단용 500원 전후로 시중판매

공적마스크 수급조치 11일 만료…"전반적인 제도 개편 논의중"

공적마스크
공적마스크

(서울=연합뉴스) 2020년 6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공적마스크 판매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공적마스크 제도 시행 만료를 앞두고 정부가 향후 마스크 수급정책을 어떻게 가져갈지 고심하고 있다.

공적마스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월 말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면서 처음 도입됐는데 오는 11일이면 근거 규정인 긴급수급조정조치의 최대 유효기간이 만료된다.

◇ 보건용 마스크 수요↓…11일까지 공적마스크 재고량 충분

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 법률 등을 다시 마련해 공적마스크 제도를 계속해 운영할지, 아니면 마스크 수급을 시장 기능에 맡길지 등을 고심하고 있다.

마스크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만큼 정부가 공적마스크 제도를 완전히 폐지하기보다는 마스크 종류별로 공적 물량 비율을 조정하는 방안이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먼저 날씨가 더워지면서 찾는 사람이 급격히 줄어든 보건용 마스크는 공적마스크 판매가 당분간 중단되거나 축소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시중에는 공적마스크 가격 1천500원보다 낮은 가격대의 제품 판매가 많아지는 등 시장기능이 회복됐다는 평가도 기존의 공적 물량 공급 폐지나 축소에 힘을 싣는다.

실제 공적마스크(보건용·수술용) 구매량은 일주일 평균 3∼4천만장 수준을 보였는데, 지난달 둘째 주에는 2천만장대로 내려갔다. 구매자도 4월 둘째 주 1천847만명에서 지난달 넷째 주 440만명으로 4분의 1 이하 수준으로 감소했다. 공적마스크 물량의 대부분은 보건용 마스크다.

더욱이 이날부터 현행 공적마스크 제도가 유지되는 11일까지는 생산업체로부터 출고 받는 공적 물량 없이 재고량만으로 공적마스크가 판매되는데 식약처는 재고량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이마트, 비말 차단용 마스크 판매 개시
이마트, 비말 차단용 마스크 판매 개시

(서울=연합뉴스) 2020년 6월 24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시민들이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날 오후부터 전국 20개 매장에서 장당 500원에 판매를 시작했으며 매장별 판매 물량은 하루 100상자(상자당 20장)로, 1인당 1상자만 구매할 수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비말차단용, 여름철 수요 폭증 전망…가격 500원대에 형성

반면 수술용 마스크는 최근 대한병원협회가 의료기관 공급량이 부족하다고 지적할 정도로 의료계의 수요가 여전히 높아 기존의 공적마스크 제도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생산업체의 공적 출고 비율은 기존 60%에서 더 축소될 수 있고, 또 기존의 공적마스크 제도가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의료기관에 수술용 마스크를 공급하는 제도가 마련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정부는 공적마스크가 아닌 민간에서 유통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원활한 수급을 위한 제도 개편도 검토하고 있다.

최근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하루 생산량은 평균 181만장으로 정부가 당초 목표로 한 100만장을 넘어섰지만, 여름철에는 수요량이 더 폭증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정부가 어떤 방식으로 공급 과정에 개입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미 제품 가격이 500원대 전후로 형성돼 있고, 온라인몰은 물론 마트·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채널이 확보된 만큼 시장기능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개입 수준이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봉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관계 부처와 11일 이후의 마스크 정책을 어떻게 가져갈지 전반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마스크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련 제도를 개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