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휴대전화 요금, 런던보다 2배 이상 비싸"

송고시간2020-07-01 10: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총무성 세계 6개 도시 조사…"도쿄 1위, 뉴욕 2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파악한 세계 주요 도시 6곳의 휴대전화 요금 순위에서 서울이 도쿄, 뉴욕에 이어 3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전날 서울과 도쿄(일본), 뉴욕(미국), 런던(영국), 파리(프랑스), 뒤셀도르프(독일) 등 세계 6개 도시의 휴대전화 월정요금을 조사해 공개했다.

각 지역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를 대상으로 올해 3월 '20기가바이트(GB) 요금제'를 기준으로 한 이 조사에서 서울은 6천4엔(1일 환율환산 약 6만7천원)으로 3위에 올랐다.

가장 비싼 곳은 8천175엔(약 9만1천원)인 도쿄(NTT도코모)였고, 뉴욕이 7천990엔(약 8만9천원)으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서울의 휴대전화 요금은 도쿄나 뉴욕보다는 저렴했지만 6개 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런던(2천700엔, 약 3만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역시 서울보다 요금이 싼 파리는 3천768엔(약 4만2천원), 뒤셀도르프는 4천179엔(약 4만6천원)으로 조사됐다.

스마트폰(CG) [연합뉴스TV 제공]

스마트폰(CG) [연합뉴스TV 제공]

일본 총무성은 자국 휴대전화 사업자들에게 요금 인하를 압박할 근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일본 이동통신 시장은 NTT도코모, KDDI, 소프트뱅크 등 대기업 3사가 과점 체제를 유지하던 상황에서 올해 4월에서야 후발 주자로 라쿠텐이 합류했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은 지난달 30일 각료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국과 비교해 일본의 휴대전화 요금이 높은 수준이라며 공정한 경쟁 환경을 만들어 요금이 낮아지도록 하겠다고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