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월 수출 10.9%↓…3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감소 폭은 둔화(종합)

송고시간2020-07-01 10: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업일수 이틀 늘어난 덕…자동차 등 주요 품목 감소 폭 둔화

정부 "주요 지표 개선…수출 반등 기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 수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여파로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최정점에 달했던 4~5월보다는 감소 폭이 둔화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6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6월보다 10.9% 감소한 392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은 2월 3.5% 증가에서 3월 1.6% 감소로 돌아선 뒤 4월 -25.5%, 5월 -23.6%에 이어 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감소 폭은 3개월 만에 10%대로 둔화했다.

수출이 개선 조짐을 보인 것은 지난달 조업일수가 이틀 더 많았던 덕분이다. 실제로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은 -18.5%로, 5월(-18.3%)보다 좋지 않다.

산업부 관계자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일평균 수출이 감소했지만, 4~5월과 비교했을 때는 개선 조짐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4월 16억5천만달러, 5월 16억2천만달러에서 6월에는 16억7천만달러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보면 주요 품목들의 수출 감소 폭도 다소 둔화했다.

경기민감 품목인 자동차는 5월 -54.2%에서 6월 -33.2%로 둔화했고, 차 부품도 이 기간 -66.8%에서 -45.0%로, 섬유는 -43.6%에서 -22.3%로 각각 감소 폭이 줄었다. 석유화학도 5월 -33.9%에서 6월 -11.8%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중국 수출이 6월 9.5%를 기록해 6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산업부는 "최대 수출 지역인 대중 수출 규모는 지난달에 이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했다"면서 "중국의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시차를 두고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국(-8.3%), EU(-17.0%), 아세안(-10.8%) 등 지난달 -30%대 안팎의 감소율을 보였던 나머지 지역도 전달보다 조금씩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수입은 11.4% 줄어든 355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는 36억7천만달러 냈다. 5월 4억5천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지난달 수출 증감률이 -10%대 진입하는 등 주요 지표들이 개선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고 경기회복 시점도 여전히 불확실한 만큼 우리 기업들의 수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무역기구(WTO)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 수출 순위(1~4월 누계)는 작년 7위에서 올해 6위로 한단계 올랐다고 산업부가 전했다.

[그래픽] 6월 수출입 실적
[그래픽] 6월 수출입 실적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여파로 6월 수출이 작년 동기보다 10.9% 감소한 392억1천300만달러에 그쳤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지난달 수입은 11.4% 감소한 355억4천700만달러를 기록했다. yoon2@yna.co.kr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