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정인 "북, 8월 연합훈련에 비판적…훈련 전 협의해야"

송고시간2020-07-01 13: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언론재단 주최 대담…이종석 "북핵 진전할 유일한 방법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한미워킹그룹 개선도 주문…문정인 "역기능 최소화해야"·이종석 "북핵에 집중해야"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8월로 예상되는 한미연합훈련 전에 남북이 이와 관련해 협의해야 한다고 1일 밝혔다.

문정인 특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언론진흥재단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 "(한미연합훈련의) 규모와 성격에 상관없이 북한은 비판적으로 나올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8월 연합훈련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중간 단계인 만큼 "북한도 중장기적으로는 평화를 위하는 과정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는 게 문 특보의 설명이다.

군 당국이 문재인 정부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 전작권 전환을 위해 이번 연합훈련에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을 검증하려는 계획인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전작권을 한국이 넘겨받는 상황 등을 북한에 설득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8월 한미연합훈련이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에 있어 중대 변수임을 지적했다.

이 전 장관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단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를 진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국방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핵 포기가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한다면 거기에 올인해야 한다"면서 "단독 지휘 훈련을 갖는 등의 문제는 기술적으로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연합뉴스TV 제공]

문 특보와 이 전 장관은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의 걸림돌로 지목한 한미워킹그룹의 운용 방향에 대해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문 특보는 "한미워킹그룹은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에 저촉되는 품목들을 승인받기 위해 협의한다는 순기능이 있지만, 미국이 제재 대상이 아닌 문제에 대해서도 제동을 거는 경우 역기능이 생긴다"고 분석했다.

이어 "제재결의안에 저촉되는 품목은 한미워킹그룹을 통해 풀어나가고, 인도적 지원이나 개별관광 등은 우리가 해나감으로써 역기능을 최소화하는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석 전 장관은 "한미워킹그룹은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옥죌 수밖에 없는, 태어나서는 안 될 운명"이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역기능이 순기능보다 너무나 크지만, 이미 만들어진 기구를 해체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면서 "북핵 문제 논의에 집중하도록 역할과 기능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의 후임 등 새로 꾸려질 정부 안보라인에 대해서는 남북관계를 주도적으로 끌어나갈 리더십과 돌파력을 주문했다.

이 전 장관은 "한 마디로 전략 운용능력이 필요하다"면서 "의지만 갖고는 안 되고, 전략을 운용해갈 능력을 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판문점에 비말 차단용 유리를 끼우고라도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된다고 본다"면서 "다만 합의 내용을 대통령이 실천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을 때 정상회담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문 특보는 "남은 임기 동안 대통령이 채택할 정책 노선에 따라야 하겠지만, 무엇보다 집행력이 있는 사람이 와야 한다"고 말했다.

강연하는 이종석 전 장관
강연하는 이종석 전 장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6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6ㆍ15공동선언 20주년 기념 토크콘서트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해법은 있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