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북구의회, 불법 수의계약 의원 '출석정지' 의결(종합)

송고시간2020-07-02 16:18

댓글

'제명' 요구 공무원노조·시민단체 거센 항의…"설문조사 통해 의원 비위 실태 공개"

'비리 의원 제명하라'
'비리 의원 제명하라'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일 오전 광주 북구의회에서 공무원노조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비위를 저지른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기 위해 회의 시작 전 본회의장으로 진입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7.2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의회가 2일 배우자 명의로 구청 수의계약을 따내 문제가 된 백순선 의원에 대해 '출석정지 30일' 징계를 의결했다.

의회는 이날 임시회 본회의에서 찬성 16표, 반대 1표, 무효 2표로 윤리위원회가 올린 백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의결했다.

징계안 표결에 앞서 소재섭 의원이 출석정지 징계안에 반대하며 '제명'을 내용으로 한 수정 징계안을 올렸으나 부결됐다.

백 의원은 겸직 신고도 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11건, 6천700만원 상당의 북구청 수의계약을 따낸 사실이 밝혀져 소속 정당의 제명 처분을 받고 의회 윤리위에도 회부됐다.

윤리위는 백 의원을 포함한 소속 위원 2명이 각종 비위 사실로 불참한 가운데 백 의원에 대해 '출석정지 30일' 징계안을 결정해 본회의에 상정했다.

이날 본회의 시작 전에는 백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는 공무원 노조원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본회의장 내부로 진입해 항의 발언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구의원과 고성과 막말을 주고받는 일도 벌어졌다.

징계안이 통과된 이후에는 "다들 한통속이다"며 "비리 의원에 대한 출석정지 징계는 유급휴가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시민대책위는 입장문을 통해 "솜방망이 징계로 비리 온상 북구의회라는 오명이 빈말이 아님을 증명했다"며 "직간접적으로 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북구의원이 9명에 달해 부정·비리가 구조화되어 있고, 의원들이 공범이란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노조는 광주지역본부 차원에서 지부별 개별조합원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사업을 통해 그동안 은폐되었던 그들의 비리, 부정 청탁, 갑질 등에 대한 실제 사례를 모으기로 했다"며 "이를 토대로 그 실태를 만천하에 공개하고 재발 방지 및 지방의회 변화를 위한 토론회도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고 예고했다.

의장 임기 마지막 회의를 개최한 고점례 의장은 "북구의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국민들의 신뢰를 떨어뜨린 점을 북구의회를 대표해 사과한다"며 "무거운 책임감과 자숙을 통해 낮은 자세로 책임 있는 의정활동을 하고, 청렴 종합대책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비위 구의원 징계 두고 갈등
비위 구의원 징계 두고 갈등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일 오전 광주 북구의회에서 공무원노조원들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이 비위를 저지른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기 위해 회의 시작 전 본회의장으로 진입해 의원들과 말다툼하고 있다. 2020.7.2 pch80@yna.co.kr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