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아이스커피 판매 날개 달았다

송고시간2020-07-05 07:55

댓글

6월 아이스 아메리카노 판매 쑥↑…"아이스 음료는 계절 무관 증가세"

아이스 커피
아이스 커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달 한여름에 맞먹는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여름 단골 메뉴' 아이스 커피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식품·외식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 달간 스타벅스에서 팔린 아이스 음료의 비중은 85%에 달해 핫(따뜻한) 음료(15%)를 5배 이상 압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스타벅스 아이스 음료의 비중이 80%, 핫 음료가 20%였던 것과 비교하면 아이스 음료의 비중이 5%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판매량으로 봐도 지난달 스타벅스의 아이스 음료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은 6월로는 이례적으로 한여름 불볕더위가 며칠간 이어졌다. 지난달 22일은 서울 낮 최고기온이 35.4도를 기록해 6월 하순을 기준으로 역대 5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같은 날씨에 소비자가 아메리카노로 대표되는 따뜻한 음료 대신 시원한 음료에 지갑을 연 것으로 해석된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여름철 아이스 음료 부동의 1위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다. 이어 아이스 라테, 콜드브루, 더블 에스프레소 칩 프라푸치노, 애플 망고 요거트 블렌디드가 그 뒤를 쫓고 있다.

스타벅스의 연간 커피 판매량을 살펴보면 2015년만 해도 아이스 음료 51%·따뜻한 음료 49%로 비중이 비슷했지만, 2016년 이래 그 격차가 점점 벌어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현재는 한 해 고객의 60% 이상이 아이스 음료를 찾는다고 한다.

매장 수 기준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점포를 거느린 이디야 커피도 비슷한 추세를 보인다.

이디야 커피에서는 지난달 아이스 아메리카노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었지만, 핫 아메리카노 판매량은 17.6% 감소했다.

아메리카노 제품 안에서 아이스와 핫 제품의 비중을 살펴보면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87.5%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84.2%와 비교하면 3.3%p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콕'족(族)이 늘어나면서 이러한 경향은 집에서 즐기는 커피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쇼핑 사이트 G마켓이 지난달 원두·캡슐·커피믹스·커피음료 등 커피 음료 제품군의 판매량을 분석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파우치 커피나 커피믹스 가운데 차가운 음료로 출시된 아이스 커피의 판매량은 3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전체 커피 제품군 성장세를 웃돌았다.

커피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날씨가 더웠던 까닭도 있지만, 아이스 음료는 이제 계절을 뛰어넘어 지속해서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