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또박또박 눌러쓴 감사편지 450통…코로나 의료진 '감동'

송고시간2020-07-02 13:51

댓글

창녕초등생, 군 보건소에 전달…보건소 1층에 전시 예정

창녕초등학생이 쓴 코로나19 의료진 감사 편지
창녕초등학생이 쓴 코로나19 의료진 감사 편지

(창녕=연합뉴스) 경남 창녕군 창녕초등학교 재학생이 쓴 코로나19 의료진 감사 편지. 이들 초등학생은 지난 1일 군 보건소를 방문해 감사 편지 450여통을 전달했다. 2020.7.2 [경남 창녕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창녕군 초등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에게 감사 편지를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창녕군은 창녕초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1일 군 보건소를 방문해 1∼6학년 재학생이 쓴 편지 450여통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편지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과 관계자에게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 학생은 "국민을 위해 땀을 흘리며 간호와 치료를 해줘 감사하다"고 표현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정성스럽게 또박또박 쓴 편지를 읽고 감동했다"며 "힘들었던 업무에 대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군은 이 편지들을 많은 군민이 볼 수 있도록 보건소 1층에 전시할 계획이다.

창녕군에는 지금까지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모두 완치돼 퇴원했다.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