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서울시교육청 '공공 마스크' 업체선정 의혹 내사

송고시간2020-07-02 14:41

댓글

공모 사흘만에 신청 마감…수의계약 업체, 외국산 마스크 공급

마스크(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마스크(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60억원을 들여 학생들에게 무상지급한 공공 마스크의 납품업체 선정 과정이 불공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일 "아직 첩보 단계"라며 "내사 초기라 사건 내막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사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3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의 유치원생과 초·중·고등학생 등에게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마스크 납품업체 선정 공고를 금요일인 3월 20일에 하고 월요일인 3월 23일 신청을 마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수의계약으로 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계약은 경쟁이나 입찰에 의하지 않고 상대편을 임의로 선택해 체결하는 계약이다.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업체는 외국에서 면 마스크를 수입해 240만장을 서울시교육청에 납품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과 마스크 공급자로 선정된 업체 등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