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H농협 역삼금융센터 직원 세 명째 감염…서울 확진자 오늘 5명

송고시간2020-07-02 14:58

댓글

왕성교회발 감염도 1명 추가…감염 경로 '깜깜이' 계속

코로나19 확진자로 폐쇄된 NH농협은행 역삼지점
코로나19 확진자로 폐쇄된 NH농협은행 역삼지점

(서울=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NH농협은행 역삼금융센터앞에서 2일 오후 취재진이 취재하고 있다. 2020.7.2 kw@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임미나 기자 = 서울 강남구 NH농협은행 역삼금융센터 직원 가운데 3번째 확진자가 나오는 등 서울에서 2일 최소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서울 각 자치구에 따르면 성동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에서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이 가운데 성동구 행당1동에 거주하는 30대(성동 50번)는 직장동료인 서초 58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의 직장은 강남구에 있는 NH농협은행 역삼금융센터다.

전날 확진된 강동구 37번 확진자 역시 이 점포 직원이었다. 성동 50번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이곳 근무자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가 총 3명이 됐다.

성동 50번은 증상이 없는 상태이지만, 회사 측의 권유로 전날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았다. 그의 동거 가족 중 배우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고 자녀 1명은 곧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쉴틈 없는 의료진
쉴틈 없는 의료진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2일 오전 대전시 동구 천동 천동초교 운동장에서 의료진들이 쉴틈 없이 학생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2020.7.2 yskim88@yna.co.kr

금천구에서는 독산1동에 사는 30세 남성(금천 33번)이 2일 확진됐다.

이 환자는 왕성교회 관련 환자인 관악구 10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달 25일부터 격리 중이다가 이달 1일 증상이 나타났다. 검사는 격리에 들어갈 때와 증상이 나타났을 때 등 2차례 받았다. 이 환자의 동거가족 중 1명(금천 32번)은 지난달 30일 확진됐다.

이로써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서울 누계 26명, 전국 누계 33명이 됐다.

관악구에서는 지난달 25일 확진된 관악 92번 환자의 가족(관악 126번)이 자가격리 중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악 92번(44세 여성, 청룡동)은 경기 안양 59번 환자(66세 남성, 6월 21일 확진, 감염경로 미상)와 지난달 18일에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동작구에서는 노량진2동에 사는 20대 여성(동작 55번)이 2일 확진됐다.

이 환자는 하루 앞서 확진된 언니(동작 54번)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지난달 30일부터 피로감과 인후통 등 증상을 보였다.

또 경기 군포시는 산본1동에 사는 80대 여성이 1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서울 소재 병원에서 검사받은 결과가 2일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검사 장소에 따라 서울시 확진자로 등록됐으며,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

군포시는 이 확진자가 다녀간 국민건강보험공단 군포지사를 일시 폐쇄한 후 방역 소독했다.

이날 5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서울 누계 확진자는 최소 1천339명이 됐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