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운전자 10명 중 6명 "불법개조 차량으로 눈부심 등 불편 경험"

송고시간2020-07-02 14:58

댓글

불법 등화장치로 인한 눈부심 피해 호소 가장 많아

설문조사 결과
설문조사 결과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운전자 10명 중 6명 이상은 불법 개조 자동차로 인해 눈부심이나 소음 등 불편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4∼5월 공단 자동차검사소 방문객 1천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2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불법 개조 자동차로 인해 불편을 겪은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656명으로 64.7%에 달했다.

불편을 주는 유형으로는 고광도 전조등 등 불법 등화 장치로 인한 눈부심이 30.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경음기 임의변경 등으로 인한 과도한 소음(24.3%), 후미등 등 등화장치 정비 불량(16.8%)이 뒤를 이었다.

또 전체 응답자의 92.3%는 불법 개조 자동차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불법 개조 자동차 근절을 위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집중단속을 할 계획"이라며 "안전한 주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단속 전문인력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