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추경에 '지역구 끼워넣기' 논란에 "전액 삭감"

송고시간2020-07-02 16:28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3차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증액된 지역구 민원성 사업 예산을 모두 삭감키로 했다.

여당만 참여한 추경 심사 과정에서 수천억원의 지역 민원성 예산을 반영했다는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발언하는 박홍근 간사
발언하는 박홍근 간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회 예산결산특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2 zjin@yna.co.kr

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2일 오전 이틀째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시작하며 "개별적인 지역 예산은 결코 추경에 수용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그는 "사실관계를 확인해봤더니 예결위나 일부 상임위에서 관련 증액 요구가 있었다"며 "이미 일부 의원은 증액 요구를 철회했고, 나머지도 당사자와 상의한 것은 아니지만 이런(삭감한다는) 자세로 심사에 임하겠다"고 했다.

예산소위는 전날 감액 심사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증액 심사에 착수한다. 민원성 지역 예산은 이날 오후 대대적으로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3차 추경안에 총 3천571억원 규모의 13개 지역 민원사업 예산을 집어넣었다며 "염치없는 새치기"라고 비판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출자(3천억원), 소재부품 자원 순환 기술혁신센터 구축(200억원),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100억원) 예산 등을 사례로 거론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