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사무소 개설해 홍콩 금융인 등 인재 영입 나서

송고시간2020-07-02 16:29

댓글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아시아 금융 허브 홍콩의 앞날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대만이 금융인 등 홍콩 출신 인재 영입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1일 홍콩보안법 발효 직후 대만은 홍콩의 거주민과 기업의 자국 이주를 지원하기 위한 사무소를 개설했다.

대만 당국자는 "우리는 홍콩의 자본과 전문가, 특히 금융산업의 인재들을 대만으로 끌어들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만 정부는 현재 개인소득세 세율이 최고 40%로 홍콩의 17%보다 훨씬 높은 데 따라 소득세를 포함해 홍콩인들의 이민 유입에 방해가 될 수 있는 규제들도 광범위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대만 정부는 출산율 저하에 따른 인구 문제로 숙련 인력이 부족해 홍콩인 유입이 경제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기회로 보고 있다. 또한 차이잉원 총통이 홍콩 민주화 시위에 지지를 밝힌 점이 올 1월 선거 승리에 도움이 된 만큼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미 올해 1∼5월 대만에 정착한 홍콩인은 작년 동기보다 96%나 증가했다.

이는 상당수 홍콩인이 같은 언어와 문화를 공유하는 대만을 영국이나 미국, 캐나다, 호주보다 더 선호하기 때문이다.

컨설팅 회사인 아크 인터내셔널 컨설턴시의 간부인 조지 리는 대만이 홍콩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목적지 중 한 곳이라면서 홍콩보안법 전에는 사람들이 충고만 구하고 반드시 행동으로 옮기지는 않았지만 이제는 많은 사람이 최대한 빨리 홍콩을 떠나려 한다고 말했다.

홍콩 빅토리아항 인근의 시민들
홍콩 빅토리아항 인근의 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ev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