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기 살려줘서 감사합니다"…소방관에게 손편지 전한 산모

송고시간2020-07-02 18:09

댓글

진천 119구급대 심정지 신생아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되살려

(진천=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저희 아가 살려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이 은혜 평생 잊지 않을게요'

감사의 떡과 편지
감사의 떡과 편지

[진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지난 1일 저녁 충북 진천소방서에 한 여성이 떡이 든 상자를 들고 충북 진천소방서를 찾았다.

상자 표면에는 '6월 27일 출동해주신 구급대원분들께 드립니다'고 적혀 있었다. 이 여성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손 편지 1통도 소방서 직원에게 전달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7일 이 소방서 구급대원들의 도움으로 딸을 출산했다.

당시 119구급대는 오전 5시 8분께 "출산을 할 것 같다"는 다급한 전화를 받고 이재성 소방위 등 3명을 진천읍의 한 아파트로 출동시켰다.

구급대원들이 도착 직후 이 여성은 분만했다.

그러나 출산한 아이는 호흡이 멈춘 심정지 상태였다.

구급대원들은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했고, 2분여 만에 아이의 호흡을 되돌렸다. 구급대는 이 여성과 신생아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신생아도 현재는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 119구조대원
진천 119구조대원

[진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 소방위는 2일 "병원에 이송한 뒤에도 걱정했는데 며칠 만에 산모가 건강한 모습으로 소방서를 찾아와서 너무 반가웠다"고 말했다.

bw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