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열기로…노사정 합의 살려내나

송고시간2020-07-03 06:09

댓글

김명환, 중집서 "임시 대의원대회 추진"…추인은 쉽지 않을 듯

항의 속 중앙집행위원회 참석하는 김명환 위원장
항의 속 중앙집행위원회 참석하는 김명환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 참석하는 가운데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등이 항의하고 있다. 2020.7.2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동의를 구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새벽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중집 추인이 무산됐음을 확인하고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규약상 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다음가는 의결 기구로,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소집할 수 있다.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한 대의원으로 구성된다. 민주노총이 지난 2월 개최한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천400여명이었다.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하는 데는 통상 5∼6일 정도 걸린다.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을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한 것은 합의안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승부수로 볼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30일 중집을 열어 노사정 합의안의 추인을 시도했지만, 강경파의 반대에 막혔다.

회의 도중 김 위원장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을 만나 민주노총의 요구 사항을 추가로 반영한 최종안을 만들어 중집에 제출했지만, 강경파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노사정 합의안에 서명하는 협약식 당일인 이달 1일 아침에도 중집을 열려고 했지만, 이번에는 강경파 조합원들의 회의장 난입으로 사실상 감금돼 협약식에 못 갔고 노사정 합의도 무산 위기에 빠졌다.

김 위원장이 대의원대회 소집이라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합의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민주노총 내 최대 정파인 '전국회의'도 전날 합의안을 폐기하고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이 '민주노조'를 표방함에도 실제로는 소수 활동가 중심의 정파 논리에 좌우되고 대의원대회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을 고려할 때 강경파의 조직적인 반대로 합의안 통과가 무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