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윤석열 엄호·추미애 때리기…"총연출은 대통령"

송고시간2020-07-03 16:19

댓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윤 총장 엄호에 나섰다.

통합당은 윤 총장에 대한 압박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민의당과 함께 국회에 제출하고 추 장관에 대해선 조만간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방침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과 여권의 압박을 두고 "거의 깡패 같은 짓"이라며 "여당이 무슨 수사지휘를 수용하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으라고 할 권한이 있나"라고 쏘아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적절한 시점에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도 했다.

홍문표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렇게 (윤 총장을) 찍어내야만 되겠는가. 이것은 국력 낭비"라며 "대통령이 총연출을 하고 있다. 진짜 못마땅하면 대통령이 찍어내면 된다"고 주장했다.

조해진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추 장관의 행동은 해임건의를 넘어선 지 오래"라며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무너뜨렸다. 명백한 탄핵소추감"이라고 질타했다.

검사 출신의 유상범 의원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특임검사에 맡기자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추 장관이 검찰총장의 지휘감독을 거부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편을 들어서 부적절한 수사 지휘를 내렸다"며 "이를 해결할 방법은 신속히 특임검사를 임명해 재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제안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공직사회는 동물사회처럼 서열 싸움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둘 다 옳지 않다. 두 사람의 상식 밖 행태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윤석열 탄압금지 촉구 결의한 제출하는 미래통합당-국민의당
윤석열 탄압금지 촉구 결의한 제출하는 미래통합당-국민의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국회 의안과로 들어서고 있다. 2020.7.3 jeong@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