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노총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확실치 않아…기다릴 수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7-03 15:57

댓글

"코로나 피해 확산, 기다릴 상황 아니다"…경사노위 후속 논의 로드맵 공개

브리핑하는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
브리핑하는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대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7.3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임시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한 데 대해 더 기다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1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한국노총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관련 질문에 "민주노총이 오늘 새벽까지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열었으나 결론을 못 내리고 이달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한다고 하는데 그것(개최) 자체가 확실하지 않다고 본다"며 "그때까지 기다려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문제가 장기화하고 피해가 집중적으로 현장에 나타나는데 마냥 기다릴 상황이 아니다"라며 "실사구시적인 입장에서 즉각적으로 (노사정)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각 주체가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노총을 직접 비판하지는 않았으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화를) 민주노총이 제안했고 정부가 이를 받아 '원 포인트' 사회적 대화가 진행된 것"이라며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새벽 중집에서도 일부 강경파의 반대로 노사정 합의안을 추인하지 못했다. 이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오는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소집해 대의원들의 동의를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노총은 민주노총이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서명을 위한 협약식에 불참함으로써 합의는 최종적으로 무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으로는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합의안 내용을 최대한 이행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게 한국노총의 입장이다.

한국노총은 이날 경사노위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로드맵도 공개하며 속도를 낼 것임을 시사했다.

한국노총은 경사노위 산하 '이행점검위원회'에서 노사정 합의안 이행을 점검하고 이달 중으로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합의안의 후속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기존 의제별·업종별 위원회도 후속 논의에 활용하게 된다.

한편, 정 본부장은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책 협의를 통해 올해 안으로 '해고제한법' 입법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고제한법은 정리 해고 요건을 보다 엄격하게 하고 기업 변동에 따른 고용 승계 보장을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유정엽 한국노총 정책2본부장은 "아직 내용이 확정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