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원 "문대통령에 감사…국정원 개혁에 매진"

송고시간2020-07-03 16:45

댓글

"DJ·이희호 여사 하염없이 떠올라"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3일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은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장 후보자로 청와대의 통보를 받은 사실을 알리고 "앞으로 제 입에 정치의 정(政)자도 올리지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과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문 대통령과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국정원장에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을 내정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4월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의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얘기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그는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역사와 대한민국, 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갖고 충성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한다. 소정의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받으면 (정식으로) 각오를 밝히겠다"고 했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TV 녹화를 4∼5시간 고정 출연해야 하지만 사정상 취소했다"며 "늦잠을 자고 방송없는 하루, 저를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갖겠다. (중략) 재수 좋은 날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박 전 의원이 문 대통령으로부터 국정원장 자리를 제안받아 녹화를 취소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