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괌 '영사관' 3년만에 재설치…미중 갈등 심화 가능성

송고시간2020-07-03 16:17

댓글

'타이베이 경제문화판사처', 예산 문제로 폐쇄했다 재개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대만이 미국령 괌에 사실상의 영사관을 3년 만에 다시 설치한다.

대만 외교부는 3일 성명을 통해 괌에 영사관 격인 '타이베이경제문화판사처'(판사처)를 재설치하기로 했으며 현재 공식 개설을 위한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만 외교부는 괌에 판사처를 다시 설치하는 것은 가까워진 대만과 미국 관계, 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외교부는 "괌 주재 판사처를 설치하면 태평양 지역에서 경제 교류가 활성화하고 태평양 수교국과의 우호 관계도 깊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 대륙과 가깝고 미국 공군기지가 있는 괌은 전략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만의 괌 주재 판사처는 2017년 8월 예산 문제로 폐쇄되면서 팔라우 주재 판사처로 편입된 바 있다.

그러나 괌 주재 판사처 재설치는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을 고조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중국은 대만을 독립된 국가가 아닌 영토의 일부분으로 보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중국은 태평양 내 미국의 영향력을 축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 과정에서 중국은 키리바시와 솔로몬 제도 등에 대해 대만과 단교하도록 하고 자기편으로 끌어들인 바 있다.

현재 대만은 15개국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다. 이중 태평양에 있는 도서 국가는 팔라우, 나우루, 투발루, 마셜 제도 등 4개국이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