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인 1전화 시대지만…공중전화 3만7천대 여전히 '통화 OK'

송고시간2020-07-04 09:01

댓글

휴대전화 밀려 수요 급감, 1999년 15만3천대에서 5분의 1토막

보편적 서비스로 명맥 유지…공기질 측정망 등 변신 늘어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최근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의 한 아파트단지는 공중전화 부스 철거를 입주자대표회의 안건에 부쳤다.

철거되는 공중전화
철거되는 공중전화

[박재천 기자 촬영]

공중전화 재배치 관련 KT링커스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

회의에서는 이용자가 거의 없는 경비실 쪽 공중전화(1대)를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20여년 전까지 가장 친근한 통신수단으로 사랑받던 공중전화가 휴대전화 보급에 밀려 하나둘씩 자취를 감추고 있다.

무선호출기 '삐삐'의 인기에 따른 수요 폭발로 1999년 전국적으로 15만3천여대에 달했던 공중전화는 현재 3만7천여대까지 줄었다.

대전·세종·충남·충북에는 4천여대가 남아 있다.

휴대전화 보급이 급증한 2015년 7만대까지 감소했고, 2016년 말 새 우편번호 구역을 기준으로 적정 대수를 유지하는 정부의 손실보전제도 개편에 따라 지금의 수준이 됐다.

공중전화
공중전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중전화는 전기통신사업법상 모든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적절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서비스이다.

보편적 서비스 제공에 따른 손실은 매출액 300억원 이상의 전기통신사업자들이 분담하는데, 구역별로 적정 대수를 넘으면 손실보전 비율을 낮춰 철거를 유도하는 것이 손실보전제도 개편의 뼈대였다.

다만 공공교통시설, 관공서, 공공기관, 복지시설, 의료시설, 교육시설, 산악지역 등은 비상·대체 통신수단으로서 공중전화가 필요한 곳으로 꼽혔다.

이동통신사 장애 등 비상 상황이나 휴가 장병, 외국인 등에 의해 명맥이 유지되던 공중전화는 이달부터 '일과 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시행돼 더욱 천덕꾸러기 신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KT링커스 관계자는 "사용량이 적거나 낡은 공중전화는 철거하고, 터미널과 역 등에 몰려 있는 것은 필요한 지역으로 분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전기차 충전소
전기차 충전소

[KT링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신수단으로서의 기능은 위축됐지만, 그렇다고 전부 애물단지 취급을 받는 것은 아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폐 공중전화 부스를 기증받아 '미니 도서관' 등을 꾸미기도 했다.

서울 등 일부 지역은 공중전화 부스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했다.

공기질 측정망
공기질 측정망

[KT링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공중전화 부스가 사이렌과 경광등이 작동하는 안심부스나 공기질 측정망 구축 장소로도 활용되고 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