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경심사 거부한 통합 "시간당 1조원씩 날림 증액"

송고시간2020-07-03 21:57

댓글

"국가채무 840조 넘어…대학생에는 1인당 5만원, 의료진 지원 반토막"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3일 35조1천억원 규모로 확정된 3차 추경심사·의결에 불참한 채 의원총회를 열어 이번 추경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따졌다.

통합당은 사흘간으로 시한을 정해둔 추경 심사가 졸속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다면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포함한 모든 상임위원회 참여를 거부해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의총에서 "(16개 상임위 중) 8개 상임위는 삭감 없이 정부 원안을 통과시켰다. 특히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시간당 1조원씩, 두 시간 만에 2조3천100억원을 증액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는 '알바 일자리' 사업이 가득한 추경을 단 7분 만에 의결했다"며 추경을 단독 심사한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자신들의 가계 살림이었으면 이렇게 날림으로 심사할 수 있었을까"라고 물었다.

이 정책위의장은 예결위 구성 직후 일사천리로 진행된 이번 추경에 3가지 문제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 없이 35조원 넘는 추경 심사가 이뤄짐에 따라 국가채무는 올해에만 100조원에 달하고, 올해 말 국가채무 총액은 840조원을 넘는다"며 "다 국민의 빚이고, 미래 세대의 부담"이라고 비판했다.

또 "대학생들의 등록금 환불 요구에 대응하겠다던 여당의 호언장담은 사라지고, 현실은 비대면 교육 한시 지원 명목으로 1천억원 반영됐다"며 "전국 대학생이 200만명이다. 1인당 5만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밤낮으로 고생하는 병원 소속 의료진에 대한 지원금이 120억원에 불과하다. 당초 정부가 생각한 규모 311억원의 절반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의총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의총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3 pdj6635@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