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원식 막판 멈칫…이낙연-김부겸 양자대결로 갈까

송고시간2020-07-05 06:15

댓글
민주당 이낙연 의원
민주당 이낙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 경쟁 구도가 급변하고 있다.

당초 이낙연 우원식 홍영표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간 4파전이 예상됐으나 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해 일단 3파전으로 압축된 상황이다.

우 의원의 경우 이 의원, 김 전 의원과 달리 출마 선언 일정을 정하지 않고 최종 결정 전 숙고의 시간을 갖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우 의원까지 불출마로 입장을 정한다면 전대가 이 의원과 김 전 의원 간의 대선 전초전 형태로 흘러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의원은 오는 7일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맞게 출마 선언식도 간소한 행사로 치른다는 구상이다.

유력 대권주자인 이 의원은 당 대표가 되더라도 대선에 출마하려면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내년 3월 중도 사퇴해야 한다.

따라서 7개월이라는 제한된 임기 내에서 어떻게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고 효율적으로 당을 운영할지에 대한 선명한 메시지가 선언문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앞서 "국가적 위기에 책임 있게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 초유의 거대 여당을 책임 있게 운영하는 일을 외면해선 안 된다"며 전대 출마 명문으로 책임을 내세웠다.

김부겸 전 의원
김부겸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전 의원은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를 선언한다.

장소를 당사로 고른 것은 1990년대 초반 3당 합당을 거부한 '꼬마 민주당'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이 주축이 된 국민통합추진회의(통추) 활동을 했던 점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당을 지키겠다는 메시지가 반영된 것이란 설명이다.

출마 선언에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뒷받침하며 당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방안이 담길 전망이다.

특히 김 전 의원은 대권주자이지만 당 대표가 될 경우 임기 2년을 채우겠다고 약속하며 이 의원과 차별화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양자구도가 성사된다면 당내 세 규합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대표적 친문(친문재인)으로 분류되는 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친문 그룹을 향한 주자들의 구애 작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른바 '이낙연 대세론'을 견제하려는 링 밖의 대권주자들이 김 전 의원을 측면 지원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호남(이낙연) 대 영남(김부겸) 같은 지역 구도가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

당 관계자는 5일 "이낙연, 김부겸 두 사람만 후보로 나선다면 사실상 전대가 대선 예비경선으로 가는 것"이라며 "단순한 당 운영방안뿐 아니라 장기 비전을 놓고 부딪힐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
민주당 우원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