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맞수였던 힐러리 "코로나 대응, 나는 더 잘했을 것"

송고시간2020-07-04 07:22

댓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더 잘했을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했다.

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는 물론 목숨을 살리면서 더 책임감 있는 행동으로 더 잘 해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꼭 지금과 같이 생계와 일자리에 심한 경제적 타격을 입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나라면 더 잘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경제정상화보다 보건에 더 초점을 맞춘 대응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둔화시킬 수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고 더힐은 덧붙였다.

클린턴 전 장관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겨냥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초반에 코로나19 확산을 대수롭지 않게 취급하다 5월부터는 주지사들에 경제 정상화를 압박했다.

코로나19 확진 및 사망 규모 1위의 오명을 쓴 미국은 최근 각지에서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이날 현재 미국에서는 CNN방송 집계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3만명에 달하고 확진자도 278만명을 넘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