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印모디 "팽창 시대 끝났다" 中에 경고…3조원 장비 수입도 중단

송고시간2020-07-04 11:26

댓글

국경 인근서 군 장병 대상 연설…정부는 중국 관련 프로젝트도 취소

3일 인도 라다크 지역에서 군 장병 앞에서 연설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인도 정부=연합뉴스]

3일 인도 라다크 지역에서 군 장병 앞에서 연설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인도 정부=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국경 문제로 갈등 중인 중국을 향해 팽창주의를 중단하라는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4일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전날 중국 국경 인근인 라다크 지역을 찾아 군 장병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팽창주의의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개발의 시대"라며 "누군가 팽창주의를 고집한다면 세계 평화에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팽창주의자들이 패배하거나 소멸했다는 점은 역사가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모디 총리가 최근 인도와 국경 분쟁 중인 중국을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해석했다.

모디 총리는 이날 "적들은 아군의 화염과 분노를 목격했다"며 아군을 위해 세계 각국에서 현대적인 기술을 도입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지난달 중국군과 유혈 충돌로 다친 장병도 찾아 격려했다.

3일 국경 인근 라다크 지역에서 부상 장병을 격려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운데). [인도 정부=연합뉴스]

3일 국경 인근 라다크 지역에서 부상 장병을 격려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운데). [인도 정부=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15일 라다크 지역에서 중국과 국경 유혈 충돌로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후 인도에서는 '반중 정서'가 거세게 일고 있다.

라다크 등 국경 지역에는 전투기, 탱크 등이 전진 배치됐고 민간에서는 중국산 불매 운동이 들불처럼 일었다.

정부도 국영통신사 BSNL의 4G 통신망 개선에 중국 제품 사용 금지령을 내렸고, 5G 통신망에서도 중국산을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정부는 중국 관련 각종 프로젝트도 취소하는 분위기다.

니틴 가드카리 도로운송·고속도로부 장관은 최근 고속도로 프로젝트에 중국 기업을 참여시키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라지 쿠마르 싱 인도 전력부 장관도 3일 앞으로 정부의 승인 없이는 중국산 전력 공급 장비 수입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싱 장관은 "수입된 중국산 장비는 나중에 '트로이의 목마'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중국산 전력 장비 수입을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인도는 2018∼2019 회계연도(해마다 4월 시작)에 7천100억루피(약 11조4천억원) 규모의 발전 장비를 수입했으며 이 가운데 2천100억루피(약 3조3천억원) 규모가 중국산이다.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중국산 보이콧'이 적힌 팻말을 든 인도 언론인. [AP=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중국산 보이콧'이 적힌 팻말을 든 인도 언론인. [AP=연합뉴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