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임금체불 사태 해결 촉구

송고시간2020-07-04 15:10

댓글

"박탈당한 1천600명 생존권 아무도 책임 안 져"

이스타 조종사 노조, 애경 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이스타 조종사 노조, 애경 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이달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애경그룹 본사 앞에서 제주항공이 구조조정과 임금체불을 지휘해 놓고 인수합병(M&A)을 거부하고 있다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장기간 임금체불이 계속되고 있는 이스타항공 사태의 해결을 촉구했다.

노조는 "이스타항공 전 노선의 운항이 중단되고 1천600여명 노동자가 임금을 못 받고 있는데도 박탈당한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책임지는 자가 아무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스타항공 전 노선 셧다운과 구조조정을 지시한 제주항공은 이제 와서 인수 포기를 운운하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은 이러한 고용위기 사태를 사실상 방치하는 중"이라고 규탄했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창업주인 이스타항공의 직원들은 지난 2월 급여의 40%만 받았고, 3월부터는 아예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의 지분 39.6%는 이 의원의 딸이 지분 100%를 보유한 이스타홀딩스에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또 "대표적인 '코로나 정리해고'라 할 수 있는 아시아나 하청노동자들의 해고 사태 이후 50일이 지났지만 아무런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며 항공노동자들의 고용 위기 해결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요구했다.

"구조조정 저지! 노동조건 후퇴반대!"
"구조조정 저지! 노동조건 후퇴반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민주우정본부(준) 조합원들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의 구조조정 중단, 근무시간 축소 등 근무시간 개선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7.4 hwayoung7@yna.co.kr

한편 공공운수노조 민주우정본부도 이날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희생을 강요하는 구조조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기업인 우정사업본부가 '경영 합리화'라는 미명 하에 일방적 구조조정과 '쪼개기 계약'을 자행하고 있다"며 "재난과 경제 위기의 가장 큰 피해자는 비정규직 노동자"라고 강조했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