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끊이지 않는 감염고리…신규확진 나흘연속 50명 이상-깜깜이 13%

송고시간2020-07-05 05:00

댓글

집단시설 감염이 각종 소모임·확진자 동선 따라 전국으로 확산 양상

거리두기 지표 3개 이미 2단계 수준…정부 "단계 상향 침착하게 결정"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수도권을 넘어 대전, 광주, 대구로 번지며 더 기승을 부리는 모양새다.

특히 이달 들어 일일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50명 이상, 그중 이틀은 6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까지 13%를 넘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일일 신규 확진자(발표일 기준)는 1일 51명, 2일 54명, 3일 63명, 4일 63명으로 나흘 연속 50명 이상이다.

이중 해외유입을 제외한 순수 지역감염 규모는 1일 36명, 2일 44명 3일 52명, 4일 36명이다. 3일에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의 기준점(50명 미만)을 넘었다.

깜깜이 환자 비율은 1단계 기준점(5%)을 일찌감치 넘어섰고 지금은 배를 넘는 13%대까지 치솟았다.

최근 2주간(6.20∼7.4) 발생한 확진자 657명 가운데 '감염경로 조사중'으로 분류된 환자는 87명으로, 전체의 13.2%를 차지했다. 7.6명 중 1명꼴로 어디에서 누구로부터 감염됐는지조차 파악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깜깜이 환자 비율 증가세 자체도 예사롭지 않다. 6월 15일 10.2%를 기록하며 4월 6일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10%를 넘어서더니 6월 25일(11.5%)에는 11% 선을, 이달 3일(12.0%)에는 12% 선을, 전날(13.2%)에는 13% 선을 각각 차례로 깼다.

끊이지 않는 감염고리…신규확진 나흘연속 50명 이상-깜깜이 13% - 2

깜깜이 환자의 경우 역학조사 과정에서 감염경로가 뒤늦게 확인되기도 하지만, 초기에 역학조사와 방역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전체적인 상황 관리에 부담이 된다. 'n차 전파' 확산의 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처럼 지역사회 감염자가 늘어나고, 깜깜이 환자 그래프가 급격히 우상향하는 이유는 교회와 방문판매업체 등 출입 인원이 많은 시설의 집단감염과 함께 각종 소모임 및 주요 확진자의 동선을 따라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일에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9곳에서 지역감염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광주에서는 사찰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교회·요양원 등으로 확산하면서 6월 28일부터 전날까지 7일간 확진된 사람만 59명에 달한다. 이로 인해 지역에서는 병상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구에서도 연기학원에서 시작된 집단감염 여파로 지난 2일 하루 동안 10여명의 확진자가 한꺼번에 나왔다. 대구에서 두 자릿수 환자를 기록한 것은 4월 7일(13명) 이후 87일 만이었다.

코로나19가 비수도권에서도 빠르게 확산하자 정부도 최근 "거리두기 1단계에서 위험도가 가장 높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말해 위기국면임을 인정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해당하는 지표는 ▲ 일일 신규확진 50명 미만(지역사회 확진 중심) ▲ '깜깜이 감염'(감염경로 불명) 비중 5% 미만 ▲ 방역망 내 관리 비율 80% 이상 ▲ 관리 중인 집단 발생 감소 등 4가지인데 하루 확진자 규모를 제외한 3가지는 이미 2단계 수준에 도달한 상태다.

하지만 정부는 아직은 1단계 조치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경증이나 무증상 시기에도 전염력이 높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교활한 특성 때문에 감염 규모를 줄이는 길은 오로지 거리두기밖에 없다"면서 "남은 선택지는 거리두기 수준을 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엄중한 시기이지만 단계 상향 조정은 침착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 "전체적인 발생과 지역감염의 규모, 감염자의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 결과를 보면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