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중 갈등 격화에 정부·학계·경제계 합동TF 본격 가동

송고시간2020-07-05 07:00

댓글

홍콩 보안법 갈등상황·사드·화웨이·경제통상 등 논의

안보·경제 불확실성 심화 대비…"갈등 사안별 대응모색"

미·중 갈등 속 범정부 외교전략회의서 해법 모색
미·중 갈등 속 범정부 외교전략회의서 해법 모색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5월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7차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8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갈등 격화에 따른 안보·경제 불확실성에 대응하고자 정부와 학계, 경제계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외교부와 국내 경제단체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외교부 청사에서 '미중관계 대응을 위한 민관업계 TF' 회의가 비공개로 열렸다.

이 TF는 외교부는 물론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국립외교원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으며 당일 회의에는 10명 안팎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이 TF는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실상 대면 접촉 방식의 회의를 열지 못한 채 이메일 등으로 의견 교환을 해 왔다.

그러다 최근 홍콩보안법 등으로 미중 갈등이 다시 격화한 가운데 대면 회의 방식으로 운영을 재개한 것이다.

이 TF에서는 홍콩보안법을 포함한 가치인권 이슈,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와 같은 군사안보 이슈, 중국 화웨이 제품 사용 문제, 5세대(5G) 이동통신망 등 과학기술 이슈, 무역 분쟁과 같은 경제통상 이슈 등 다양한 분야가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의 공격과 방어, 그리고 양국 정부의 압박이 있을 경우 어떤 영향을 받게 될지 예측하기 어렵다"며 "정부와 기업의 세심한 준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외교부 소식통은 "미중 갈등이 더 심해지기 전에 미리 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중 갈등 사안별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TF에서 논의된 내용은 올여름 열릴 예정인 외교전략조정회의 본회의에서도 공유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28일에는 사전준비회의 성격의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가 열린 바 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