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월국회 입법전쟁 시작…공수처·인사청문회 험로 예고

송고시간2020-07-05 06:00

댓글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020년 6월 28일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만나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020년 6월 28일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만나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보배 기자 = 7월 임시국회가 6일부터 시작된다.

미래통합당의 복귀로 가까스로 정상화되는 이번 국회에서 여야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비롯해 일하는 국회법 등 쟁점법안을 놓고 또다시 충돌할 전망이다.

최대 뇌관은 오는 15일로 법정 출범 시한이 명시된 공수처 출범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해 필요한 후속 입법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중 여당 몫인 2명의 위원 물색에 나서는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한 준비 작업에도 돌입했다.

다만 7명의 추천위원 중 6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대통령에게 2명의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만큼, 미래통합당이 야당 몫인 2명의 추천위원을 추천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공수처법 자체가 위헌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법정 출범 시기를 맞추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5일 "통합당이 공수처장 추천위원 2명을 추천하고, 좋은 처장 후보자를 찾아 속히 공수처가 출범할 수 있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 내정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여야 격돌의 장이 될 전망이다.

통합당은 이번 인선을 '회전문 인사', '돌려막기'라고 비판하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특히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서는 현재 공석인 정보위원장을 선출해야 하는 만큼 청문회를 계기로 정보위원장과 야당 몫의 국회 부의장 선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통합당 원내 관계자는 "야당으로서의 견제 역할을 더는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당내 공감대가 있다"고 전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구체적인 국회 복귀 시기 및 전략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