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문 여는 7월 국회…공수처·국정조사 험로 예고(종합)

송고시간2020-07-05 18:51

댓글

인사청문회서 격돌 전망…내일 회동해 의사일정 재협의

여야 원내수석, 7월 임시국회 앞두고 회동
여야 원내수석, 7월 임시국회 앞두고 회동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휴일인 5일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고 있다. 2020.7.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보배 이은정 기자 = 여야는 6일부터 시작되는 7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쟁점 현안을 두고 또다시 강경 대치 양상을 보였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기자간담회에서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원회에서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민주당 윤미향 의원 비위와 남북관계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특검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즉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조사 요청 수용은 불가하다"며 "지난번에는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해 무리한 요구임에도 논의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특검 요구 또한 구체적 내용을 살펴본 후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김영진·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7월 임시회 의사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만났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종료됐다.

두 사람은 각자 입장을 정리한 후 6일 다시 접촉하기로 했다.

국정조사·상임위 등 발언하는 주호영
국정조사·상임위 등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 간담회에서 국정조사 추진ㆍ인사청문·상임위 보임계 제출 등 국회 복귀 구상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2020.7.5 zjin@yna.co.kr

7월 국회의 최대 뇌관은 오는 15일로 법정 출범 시한이 명시된 공수처 출범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해 필요한 후속 입법을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중 여당 몫인 2명의 위원 물색에 나서는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한 준비 작업에도 돌입했다.

다만 7명의 추천위원 중 6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대통령에게 2명의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만큼, 통합당이 야당 몫인 2명의 추천위원을 추천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공수처법 자체가 위헌이라며 헌법재판소의 위헌 심판 결과를 보고서 판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라 법정 출범 시기를 맞추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새로 내정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여야 격돌의 장이 될 전망이다.

통합당은 이번 인선을 '대북 굴종 폭탄선언'으로 규정하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서는 현재 공석인 정보위원장을 선출해야 하는 만큼 청문회를 계기로 정보위원장과 야당 몫의 국회 부의장 선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는 정보위가 구성돼야 하고 정보위 구성은 부의장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논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