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견기업 경기전망 '내리막'…3년래 가장 부정적

송고시간2020-07-05 12:00

댓글

중견련, 500개 중견기업 조사…"정책지원 절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중견기업의 경기 전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최근 3년 동안 가장 부정적인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가 500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해 5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견기업의 올 3분기 경기전망지수는 75.2를 기록했다.

이는 중견련이 조사를 시작한 2017년 3분기 이후 최저치다. 해당 지수가 높을수록 경기 전망이 긍정적이고 반대로 낮을수록 부정적이라는 의미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3.5포인트(p) 하락했고 최고치를 기록한 2018년 4분기에 비해선 22.9포인트 낮았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중견기업인들은 부정적인 전망의 가장 큰 이유로 '국내 수요 감소'(81.9%)를 꼽았다.

해외 수요 감소(40.1%), 업체 간 과당 경쟁(22.8%), 자금 조달 애로(16.5%) 등도 부정적 요인으로 지목됐다.

중견기업인들은 코로나19의 영향이 단기간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자의 33.6%는 최대 1년간 코로나19의 파급 효과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악영향이 1년 이상 이어질 것이란 응답도 22.7%였다.

중견기업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자 신규 투자 연기(19.9%), 급여 삭감 및 인력 감축(16.4%), 휴업(13.7%) 등의 조처를 했다. 이와 달리 39.3%의 중견기업은 별다른 대응 방안을 찾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로 보면 제조업 지수(70.8)는 전 분기 대비 9.2포인트 하락했다. 식음료품 및 전자부품 업종 지수는 올랐으나 금속 및 화학 업종 지수가 낮아졌다.

비제조업 지수는 출판통신정보, 운수 등 업종 지수가 상승한 반면 건설, 부동산임대 업종 지수가 하락하면서 전체적으로 0.6포인트 오른 78.0을 기록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내수전망지수는 4.3포인트 하락한 77.8, 수출전망지수는 12.2포인트 낮은 72.1로 나와 2018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두 지수가 역전됐다.

생산설비전망지수와 제품재고전망지수는 각각 106.7, 109.7을 기록해 생산설비가 과잉하고 재고소진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중견기업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애로를 해소할 최우선 지원 정책으로 '법인세 인하 등 조세 지원'(50.8%)을 꼽았다.

또 긴급운영자금 대출(27.0%), 출입국·통관 애로 해결(10.2%), 조업 재개를 위한 방역 지원(10.0%)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끝을 가늠하기 어려운 위기 상황이 지속하는 만큼 현장의 필요를 정밀하게 조준한 맞춤형 단기 지원 정책을 서둘러 마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법·제도 환경의 종합적인 개선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