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코로나19 확산속 사망률은 감소…"일시적 현상?" 우려 여전

송고시간2020-07-05 00:01

댓글

NYT "감염에서 사망까지 시간적 지연, 사망률 상승 전조일수도"

일각선 `검사 확대 및 치료 개선'을 사망률 감소 요인으로 주목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 (키스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3일(현지시간) 사우스 다코다 주 키스톤의 러시모어산에서 열릴 독립기념일 축하 불꽃놀이를 위해 행사장에 도착하자 상공에서 전투기들이 공중분열식을 펼치고 있다. sungok@yna.co.kr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부부 (키스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3일(현지시간) 사우스 다코다 주 키스톤의 러시모어산에서 열릴 독립기념일 축하 불꽃놀이를 위해 행사장에 도착하자 상공에서 전투기들이 공중분열식을 펼치고 있다. sungok@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근 다시 크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사망률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사망률이 다시 고개를 들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이후 사망에 이르더라도 사망까지는 '시간적 지연'이 있기 때문에 향후 일정 기간이 지난 후 사망률이 다시 올라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최근 2주 사이에 약 90% 증가했다.

지난 3일에만 5만3천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전인 2일에는 5만5천595명으로 하루 기준으로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5만명을 넘었다.

앨라배마와 알래스카, 캔자스,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은 3일 하루 기준 최대 확진자를 기록했다.

NYT는 신규 확진자가 이같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하루 사망자는 약 600명으로, 사망률이 5% 이하라고 전했다.

지난 4월과 5월의 경우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하루 최대 3천명이 사망하고 사망률이 7~8%대를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사망자 숫자와 사망률이 크게 감소한 것이다.

NYT는 그러나 이 같은 사망률 감소에 대해 감염과 사망 사이에 수주간의 시차가 있을 수 있다면서 "지속될 것 같지 않은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는 앞으로 사망률이 올라갈 전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코로나19 검사 확대와 치료 노력이 사망률을 끌어내렸을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코로나19 검사를 확대하면서 무증상자나 가벼운 증상을 보인 감염자에 대한 확인이 이뤄지고, 이는 결국 전체 사망률을 끌어내리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얘기다.

보건 전문가들은 사망률 감소와 관련해 코로나19 치료가 개선되고, 최근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 층이 많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에 주목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