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키스 다나카, 스탠턴 강습 타구에 머리 맞고 쓰러져

송고시간2020-07-05 07:44

댓글
타구 맞고 쓰러진 다나카
타구 맞고 쓰러진 다나카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32)가 강습 타구에 머리를 맞았다.

스포니치 아넥스 등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다나카는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시뮬레이션 경기 도중 팀 동료 장칼로 스탠턴의 강습 타구가 오른쪽 머리를 그대로 강타했다.

다나카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고, 포수와 트레이너가 달려온 후에도 한참 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약 5분이 지난 뒤에야 일어난 다나카는 트레이너 2명의 부축을 받으며 스스로 걸어서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경기장의 음악은 꺼졌고, 다른 선수들도 잠시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봤다.

스탠턴도 머리를 움켜쥐며 그 자리에 얼어붙을 정도로 아찔한 상황이었다.

양키스 구단은 "다나카는 의식이 있고, 반응도 있다"며 "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나카는 올 시즌이 양키스와의 계약 마지막 해다.

다나카는 메이저리그 6시즌 통산 75승 43패, 평균자책점 3.75를 거뒀다.

타구 맞은 뒤 체크받는 다나카
타구 맞은 뒤 체크받는 다나카

[로이터=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