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해운대서 미 독립기념일 폭죽 수십발…불안신고 70여건

송고시간2020-07-05 10:03

댓글

경찰 제지 뿌리치고 달아나던 미군 1명 검거

해운대 번화가서 폭죽 터뜨리는 외국인들
해운대 번화가서 폭죽 터뜨리는 외국인들

[독자 SNS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부산 해운대에서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외국인들이 폭죽 수십발을 터뜨려 시민들의 불안 신고가 잇따랐다.

출동한 경찰의 제지를 뿌리치고 폭죽을 터뜨리고 달아나던 미군이 검거되기도 했다.

5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 50분께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에 외국인들이 폭죽을 터트려 위험하다는 신고가 70여건이나 접수됐다.

목격자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건물이 즐비한 번화가에서 하늘로 소형 폭죽을 마구 쏘아 올렸으며 일부는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기도 했다.

경찰 순찰차 6대와 형사 1개 팀이 현장에 출동해 경고 방송을 하고 해산을 시도했지만 일부는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폭죽을 쏘아댔다.

이 과정에서 경찰 제지를 뿌리치고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고 달아나던 20대 미군 1명이 경찰에 검거되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미군을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 방식으로 데리고 가 경범죄처벌법 위반(불안감 조성) 혐의를 통보하고 돌려보냈다. 다른 외국인들은 현장에서 자진 해산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