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인종차별 근절은 미국 건국이념" 독립기념 메시지

송고시간2020-07-05 10:16

댓글

차별반대 시위를 '역사말살'로 규정한 트럼프와 상반

공평한 '아메리칸 드림' 강조…"분열조장 대통령 탓 미국 고통"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은 모두가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한가지 분명한 이념을 토대로 건국됐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4일(현지시간) 독립기념일을 맞이해 발표한 메시지에서 인종차별을 근절해 미국의 건국이념을 완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영상 축사에서 "미국의 조직적인 인종차별의 근원을 제거할 기회를 맞았다"며 "그동안 주류에서 밀려나고, 죄악시되고, 억압받은 사람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을 누리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우리 모두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한가지 분명한 이념을 토대로 건립됐습니다." 독립기념일 메시지 전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미국은 우리 모두가 모두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한가지 분명한 이념을 토대로 건립됐습니다." 독립기념일 메시지 전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조 바이든 트위터 캡처]

바이든 전 부통령의 연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스다코타 러시모어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가 역사적 인물들의 기념물을 훼손하며 미국 역사를 지우려 하고 있다는 비판을 제기한 후 하루 만에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서 "우리는 모두 평등하게 창조됐지만 이를 반드시 지키면서 살아온 것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이러한 노력을 멈출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독립기념일을 맞아 단지 독립기념이라는 말만 축하할 게 아니라 그 정신을 온전히 이룩하도록 헌신하자"고 당부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독립기념일 메시지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극좌세력의 국익 훼손으로 규정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와 뚜렷한 대조를 이뤘다.

실제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노골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바이든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의 독립기념일 축사에 대해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병약한 국민이나 실업자, 헌법, 군인 등은 외면하고 오로지 자신의 이익에만 관심이 있다"며 "이러한 분열의 대통령 때문에 미국 전체가 고통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캠프는 "이와 반대로 바이든 후보는 미국의 정신을 위해 분투하고, 미국민을 하나로 뭉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또 중산층을 더욱 강하게 되살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