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남 탄천초 1·3학년 형제 확진…16일까지 등교 중단(종합3보)

송고시간2020-07-05 23:00

댓글

형제와 함께 2일 등교한 학생·교직원 200여명 전수검사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성남의 탄천초등학교에 다니는 형제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검사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시는 탄천초등교 1학년 남학생(7세)과 이 학생의 3학년 형(9세)이 이날 차례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학년생 동생은 4일 발열 증상을 보여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이 났다.

동생은 지난 2일 등교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이에 따라 당일 학교에 나온 1·3·4학년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같은 반(전체 27명) 학생 11명(홀수반), 담임교사, 급식도우미, 학습도우미 등은 접촉자로 분류해 우선하여 검체를 채취, 검사를 진행 중이다.

3학년생 형의 경우 무증상이었는데 이날 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모는 음성 판정이 났다.

형도 동생과 같은 지난 2일 등교수업을 받았다.

형제가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탄천초등교는 오는 16일까지 등교수업을 하지 않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된 형제의 감염경로와 함께 세부 동선,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