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1월 ASEM 정상회의, 내년 중반기 연기…코로나19 여파

송고시간2020-07-05 14:36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올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기로 한 제13차 아셈(ASEM·아시아유럽회의) 정상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 중반기로 연기됐다.

캄보디아 외무부는 오는 11월 16∼17일 수도 프놈펜에서 개최하려던 제13차 ASEM 정상회의를 내년 중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캄보디아 국영 AKP 뉴스통신이 5일 보도했다.

캄보디아 외무부는 정상회의 연기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이라며, 지난 2∼3일 화상으로 진행한 ASEM 고위관리회의(SOM)에서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고위관리회의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공동 대응과 함께 효과적인 다자주의 증진 필요성이 강조됐다며, 이를 위한 ASEM 장관급 성명이 이달 중순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ASEM은 아시아와 유럽, 두 대륙 간 관계 강화를 위해 1996년 출범했으며 현재 아시아 21개국과 유럽 30개국, 유럽연합(EU),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등 53개 국가 및 지역협의체가 참여하고 있다.

ASEM 정상회의는 격년으로 아시아와 유럽에서 번갈아 열린다.

2018년 벨기에에서 열린 제12차 ASEM 정상회의
2018년 벨기에에서 열린 제12차 ASEM 정상회의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