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깜깜이' 환자 여전히 10%대…위중·중증 환자는 32명

송고시간2020-07-05 15:27

댓글
무더위에 분주한 의료진
무더위에 분주한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과 대전, 광주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환자도 1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670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환자는 72명으로, 10.7%에 달했다.

새로 확진된 환자 10명 중 1명은 어디서, 어떻게 감염되었는지 제대로 알지 못한다는 의미다.

깜깜이 환자 비율은 전날(13.2%)보다는 다소 낮아진 것이다.

일별로 집계하는 2주 단위의 확진자 수가 달라지다 보니 비율 자체도 오르락내리락하는데 이날 10.7%는 여전히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의 여러 지표 중 하나로 삼은 '감염경로 불분명 비중 5% 미만' 기준을 배 이상 넘어선 수치다.

코로나19 '깜깜이' 환자 여전히 10%대…위중·중증 환자는 32명 - 2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려면 무엇보다 신속하게 감염원을 밝혀내고 접촉자를 찾아내는 게 중요한데 깜깜이 환자가 늘어날수록 그만큼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시간이 걸려 2차, 3차로 이어지는 이른바 'n차 전파'를 막는 게 힘들어진다.

한편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이상인 환자도 전날보다 2명 늘어 총 32명이 됐다.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위중' 환자는 21명이며, 스스로 호흡은 할 수 있지만 폐렴 등의 증상으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중증' 환자는 11명이다.

위중·중증 환자는 지난달 19일(33명) 이후 17일째 30명대를 보이고 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