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민선, KLPGA 투어 3년 3개월 만에 우승…통산 5승째

송고시간2020-07-05 15:59

댓글

2년 연속 이 대회 준우승 이소영은 상금 1위 도약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는 김민선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는 김민선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민선(2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서 1천168일 만에 우승, 통산 5승을 달성했다.

김민선은 5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천43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김민선은 공동 2위 이소영(23)과 성유진(20)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1억 2천만원이다.

데뷔 첫해인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승씩 따낸 김민선은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이후 3년 3개월 만에 다시 투어 대회 패권을 탈환했다.

키 175㎝의 장신인 김민선은 2014년 고진영(25), 백규정(25) 등과 함께 '대형 신인'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큰 키에서 나오는 장타가 주특기인 선수다.

공동 2위 이소영과 성유진이 먼저 11언더파로 경기를 마친 상황에서 2개 홀을 남기고 1타를 앞서 있던 김민선은 17번 홀(파3)에서 첫 고비를 맞았다.

티샷이 그린 우측 뒤편 경계선 주위에 떨어졌고, 약 15m 거리에서 시도한 어프로치 샷이 약간 짧아 약 2m 거리 파 퍼트를 남겼다.

파 퍼트를 넣고 1타 차 리드를 유지한 김민선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약 6m 거리로 보내 무난히 파를 지키고 우승 트로피도 품에 안았다.

2년 연속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이소영은 공동 2위 상금 5천850만원을 받아 시즌 상금 3억5천543만원을 기록, 상금 1위였던 김효주(25)의 3억2천454만원을 제치고 상금 1위에 올랐다.

이소영은 상금과 대상 포인트 2개 부문에서 모두 1위가 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최혜진(21)은 8언더파 208타로 이번 시즌 신인왕 포인트 부문 1위 유해란(19)과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