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대통령 아들, 아파트 대출받아 수억 벌어"

송고시간2020-07-05 16:10

댓글

"노영민 등 운동권, 이념보다 강남아파트에 집착"

"세금 폭탄으로 100번째 대책 내도 해결 못 해"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은행 돈을 빌려 서울 아파트를 사서 수억원을 벌었다며 현재 무주택 서민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곽 의원이 입수한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준용 씨는 2014년 4월 '신도림팰러티움' 주상복합 아파트(84㎡)를 3억 1천만원에 매수했다가 지난 1월 5억4천만원에 매도해 약 6년 만에 2억 3천만원의 시세차익을 올렸다.

곽 의원은 "아파트를 살 당시 신한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고, 등본상 채권최고액은 1억 6천500만원으로 돼 있었다"며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샀는데, 문 정부에 이른 지금은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기도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준용 씨가 "이 아파트에 실거주한 것이 아니라면 전세를 끼고 은행 대출을 받아서 산 투기 수요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아파트에 직접 거주했는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부동산값이 안정될 것이라 큰소리쳐 놓고 집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놓은 정부의 무능함에 국민은 혀를 찼다"며 "자신들은 다주택을 보유하며 집값 상승 덕을 본 표리부동에 분노했다"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근본적 대책 없이 세금 폭탄으로만 집값을 잡겠다는 오기를 버리지 못한다면, 100번째 대책이 나온다 한들 부동산 문제는 해결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 "노영민 비서실장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다주택자는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강하게 주문한 당사자다.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며 "이념보다 돈에 집착하는 것"이라고 썼다.

원 지사는 "'강남불패'의 시그널이 정권 핵심에서 나온 것"이라며 "나는 강남 아파트 가진 정치인이 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