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년 걸린 통산 2승…이지훈,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우승

송고시간2020-07-05 15:57

댓글

부산경남오픈 최종일 9언더파 몰아쳐 5타차 뒤집고 연장 승부

이지훈의 드라이버 티샷.
이지훈의 드라이버 티샷.

[KPGA 제공]

(창원=연합뉴스) 권훈 기자 = 이지훈(34)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뚫고 뒤늦게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시즌 개막전에서 최종일 몰아치기에 이은 연장전 우승을 일궈냈다.

이지훈은 5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일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최종 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를 때려낸 이지훈은 4타를 줄인 김주형(18)과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공동1위에 올라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파5)에서 치른 첫 번째 연장전에서 3m 버디를 잡아내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주형은 2m가 채 되지 않는 버디 퍼트를 놓쳤다.

우승 상금은 1억원.

지난 2017년 제주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이지훈은 2년 9개월 만에 2승 고지에 올랐다.

2018년 상금랭킹 59위, 지난해에는 상금랭킹 79위까지 떨어졌던 이지훈은 슬럼프 극복과 함께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 새로운 강자로 자리매김할 발판을 마련했다.

첫 우승 때는 악천후 때문에 최종 라운드가 취소되는 바람에 54홀 스코어로 챔피언이 되는 행운을 누렸던 이지훈은 두 번째 우승은 화려한 버디 쇼와 짜릿한 연장전 승부로 따냈다.

선두에 5타차 공동 14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지훈은 2∼5번 홀까지 4 개홀 연속 버디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한때 5명이 공동선두를 달리는 혼전 속에 2타차로 따라붙은 이지훈은 10번(파4), 11번 홀(파4) 버디로 공동선두가 됐고 12(파3), 13(파4), 14번 홀(파4) 버디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전반 4 개홀 연속 버디에 이어 후반에는 5 개홀 연속 버디였다.

이지훈은 16번 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놓치고 18번 홀(파5)에서도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리고도 3퍼트로 파에 그치는 등 더 달아날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게 연장전에 끌려들어 간 빌미가 됐다.

3라운드에서 선두에 올라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에 도전장을 냈던 김주형(18)은 식어버린 퍼트 감각 탓에 고전했지만 마지막 18번 홀에서 4m 이글 퍼트를 집어넣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가는 뚝심을 보였다.

작년 대상 수상자 문경준(37)은 5언더파 67타를 치며 분전했으나 1타가 모자라 공동 3위(20언더파 268타)에 만족해야 했다.

문경준은 15번 홀(파3)에서 3m 버디 퍼트를 놓친 데 이어 1m 파퍼트마저 넣지 못한 실수가 뼈아팠다.

2018년 부산오픈에서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했던 장타자 김태훈(35)은 보기 없이 7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3위에 합류했다.

국가대표 출신 신인 장승보(24)는 버디 10개를 쓸어 담으며 코스레코드 타이기록(10언더파 62타)을 세우고 공동 13위(17언더파 271타)로 도약했다.

1, 2라운드 선두 홍순상(39)은 공동 13위(17언더파 271타)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 이재경(21)은 공동 30위(13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쳤다.

kh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