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수도권 감염확산에 '깜깜이' 환자도 증가…정부 "엄중한 상황"

송고시간2020-07-05 17:00

댓글

최근 2주간 비수도권 일일 평균 확진자 11.7명…직전의 3배 이상

코로나19 검사 위해 전쟁 치르는 학부모
코로나19 검사 위해 전쟁 치르는 학부모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5일 서울 중랑구 묵현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한 아이가 검사를 거부하자 학부모가 아이를 붙잡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중랑구는 묵현초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날 밝혔다. 2020.7.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는 수도권을 넘어 광주, 대전 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데 대해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상향 조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를 상향 조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현재) 1단계 내의 위기 수준은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6월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2주간 발생한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46.9명이다. 직전 2주(6.7∼6.20)의 46.7명과 비교하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전체적으로 다소 줄었지만, 비수도권은 오히려 증가했다.

지난 2주간 일일 평균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31.1명으로, 이전의 36.8명에 비해 5.7명 감소했다. 특히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33.4명에서 19.4명으로 줄었다.

반면 대전·충남,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 곳곳에서 감염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비수도권 지역의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3.4명에서 11.7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대본은 "감염 전파가 이뤄진 양상을 보면 대규모 다중이용시설보다는 친목 활동, 종교시설 등 소모임을 통해 작은 집단감염이 다수 형성되고 감염 전파가 이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2주간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최근 2주간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집단감염 사례는 14건에서 12건으로 2건 줄었다.

그러나 감염경로를 명확하게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은 9.9%에서 10.7%로 높아졌다. 신규 확진자 10명 중 1명은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가 분명하지 않다는 의미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을 집계한 '방역망 내 관리 비율' 역시 80%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는 각종 소모임을 통한 감염 전파가 증가한 영향이라는 게 중대본의 설명이다.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큰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세도 뚜렷했다.

최근 2주간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15.8명 발생했는데 이는 이전 2주와 비교하면 5.9명 늘어난 것이다.

중대본은 "해외유입 환자는 모두 검역 또는 격리 과정에서 발견되고 있다"며 "지역사회에서 2차 이상의 감염 전파로 이어진 사례가 없기 때문에 감염 전파의 위험도는 낮다"고 설명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