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희정 모친상에 '동지들' 조문 발길…권여사 조화

송고시간2020-07-05 19:16

댓글

정세균 박원순 이인영 박지원 조문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비서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 사건으로 실형을 받고 수감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 상가에 또래인 80년대 운동권 출신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안 전 지사의 고려대 후배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5일 낮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 장례식장을 찾아 애도를 표했다.

그는 조문을 마치고 "우리 아버지도 제가 징역살이 할 때 돌아가셨다. 굉장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그는 최근 남북 현안에 대해선 "그런 얘기는 나중에 합시다"라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 윤호중 이광재 기동민 박용진 의원, 이규희 전 의원도 빈소를 찾았다.

노무현 정부 시절 안 전 지사와 함께 핵심 실세로 통했던 이광재 의원은 안 전 지사의 귀휴에 대해 "인륜의 문제"라며 법무부의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도 "인륜적인 문제니까 교정당국에서 잘 판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도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했고,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경호원들을 대동한 채 5분간 짧은 조문을 마치고 장례식장을 떠났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응하지 않았다.

정 총리, 안희정 전 지사 모친상 조문
정 총리, 안희정 전 지사 모친상 조문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조문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2020.7.5 xyz@yna.co.kr

빈소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보낸 조화 문구가 걸려 있었고, 이재명 경기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보낸 조기도 눈에 띄였다.

안 전 지사는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전두환 정권에 맞서다 퇴학당했던 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어머니의 사랑과 눈물로 버텼다"고 회고한 바 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대선 경선 때 문재인 대통령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차기 주자로 주목을 받았으나 미투 사건과 대법원의 유죄 판결로 정치생명이 사실상 끊겼다.

유족들은 안 전 지사가 귀휴를 받지 못한다고 해도 코로나19 감염 우려 탓인만큼 당국의 결정이 어떻게 내려져도 충분히 이해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지사의 모친 국중례씨는 전날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발인은 오는 7일 오전 6시,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박원순 시장과 유인태 전 의원
박원순 시장과 유인태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유인태 전 의원이 5일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서 안희정 전 지사의 모친상 조문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2020.7.5 xyz@yna.co.kr

rbqls12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