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기대 "박지원, DJ 잘 봐달라며 정치부장에 무릎꿇어"

송고시간2020-07-05 18:55

댓글
2018년 4월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의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얘기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4월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의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얘기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5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가 김대중(DJ) 전 대통령 재임 중 언론사 정치부장에게 무릎을 꿇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박지원과 충성'이란 글에서 "돌아가신 DJ에게 한없이 충성했던 그가 (인선 발표 후) 문 대통령에게 충성을 다짐하는 얘기를 들으면서 진심으로 모든 것을 다 바쳐 일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김대중 정부 당시 정치부 기자였던 양 의원은 정치부장과 함께 문화관광부 장관이었던 박 내정자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식사가 끝난 후 자신보다 늦게 밖으로 나온 정치부장에게 이유를 물었더니 "박 장관이 DJ를 잘 도와달라며 무릎을 꿇고 부탁하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양 의원은 "당시 제가 속한 언론사는 DJ 정부와 매우 불편한 관계였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다른 외교 안보 라인 책임자들과 함께 그간의 경험과 지혜를 발휘해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 남북미 관계를 잘 헤쳐나가길 기원한다"며 "정치인들이 국가와 국민에 대한 충성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