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10라운드 6경기서 28골 폭발…12개 팀 체제서 최다

송고시간2020-07-05 22:12

댓글
4일 인천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울산 주니오.
4일 인천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울산 주니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10라운드에서 골 잔치가 벌어졌다. 12개 팀 체제에서는 역대 한라운드 최다 골이 쏟아졌다.

4∼5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6경기에서는 총 28골이 터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이는 역대 K리그1 한 라운드 최다 골 순위에서 3위에 해당한다.

2013년 14라운드에서는 34골, 2013년 13라운드에서는 29골이 나왔다.

하지만 당시는 14개 팀 체제로 한 라운드에서 7경기씩을 치를 때였다.

12개 팀 체제 이후로는 올해 10라운드에서 역대 최다 골이 기록됐다.

라운드별로 6경기씩을 치르는 현 체제 아래에서는 2016년 33라운드와 2018년 24라운드의 26골이 종전 최다 기록이었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4일 강원FC-부산 아이파크(2-4), 수원 삼성-FC서울(3-3) 경기와 5일 광주FC-대구FC(2-4) 경기에서 나란히 6골씩이 터졌다.

4일 울산 현대-인천 유나이티드(4-1) 전에서는 5골, 5일 성남FC-포항 스틸러스(0-4) 전에서는 네 골이 나왔다.

4일 3경기에서 기록된 17골은 올 시즌 K리그1 하루 최다 득점(종전 6월 13일 4경기 12골)이기도 하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