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그리스, 코로나19 재확산 세르비아인 다시 입국 금지

송고시간2020-07-05 23:56

댓글

지난달 15일 입국 허용했다가 이달 15일까지 불허

산토리니섬에서 '외국인 관광객 환영' 밝히는 그리스 총리
산토리니섬에서 '외국인 관광객 환영' 밝히는 그리스 총리

(산토리니 AP=연합뉴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가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지중해 산토리니섬에서 진행한 외신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관광객 환영 입장을 밝히는 모습.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그리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진행 중인 세르비아 국민의 입국을 이달 15일까지 다시 금지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그리스는 일단 이번 조처의 시한을 이달 15일까지로 하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그리스는 지난 5월 말 한국을 포함한 29개국을 코로나19 비위험국으로 분류하고 해당 국가 출신 국민에 대해선 지난달 15일부터 격리 없이 자유로운 입국을 허가했다.

여기에 세르비아도 포함됐는데 시행 20여일 만에 이를 철회한 것이다.

이번 조처는 최근 세르비아의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는 판단 때문이다.

인구 870만명의 세르비아는 5월 말까지 하루 5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하며 비교적 안정된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달 초부터 증가 조짐을 보이더니 최근에는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0명을 넘어서며 사실상 두번째 확산기를 맞았다.

세르비아 당국은 확진자 대다수가 몰린 수도 베오그라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공공장소에서 모임·집회를 제한하는 등 규제를 다시 강화하고 있다.

이날 현재 세르비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6천131명이며 이 가운데 311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에 그리스는 누적 확진자 3천511명, 사망자 192명으로 유럽에서도 가장 성공적으로 코로나19를 통제한 국가로 평가된다.

그리스는 이달 1일부터 전국 모든 공항·항만의 국제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국내총생산(GDP) 25%를 차지하는 관광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