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격리완화 서두른 브라질 도시 대부분 코로나19 환자 급증"

송고시간2020-07-06 00:19

댓글

18개 도시중 최소 12곳서 늘어…북동부 도시에선 1주일간 통행금지령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경제활동 재개를 위해 사회적 격리를 완화한 도시 대부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5월 중순부터 6월 초 사이에 사회적 격리를 완화한 18개 도시 가운데 최소한 12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확진자가 줄어든 도시는 록다운(도시봉쇄)에 준하는 강력한 조치를 시행한 이후 격리를 완화한 곳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브라질 주요 도시 격리 완화 이후 코로나19 환자 증가세
브라질 주요 도시 격리 완화 이후 코로나19 환자 증가세

브라질에서 경제활동 재개를 위해 사회적 격리를 완화한 도시 대부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이 신문은 사회적 격리 완화 정도에 따라 사정은 조금씩 다르지만, 비필수 업종의 영업이 부분적으로 허용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난 것은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수도 브라질리아의 경우 격리를 완화한 지난 5월 27일까지만 해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였으나 1개월 후에는 5배 이상 많은 1천600명대로 늘었다.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에서는 지난 1일부터 사회적 격리를 완화한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5%가량 늘었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보건 시스템에 부하가 걸린 도시에서는 격리 완화 조치를 취소하거나 영업활동 허가 조건을 강화하고 있다.

브라질 북동부 도시 통행금지령
브라질 북동부 도시 통행금지령

브라질 북동부 바이아주 정부는 주도(州都)인 사우바도르 일대에 1주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특히 북동부 바이아주의 주도(州都)인 사우바도르 일대에는 1주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바이아주 정부는 전날부터 사우바도르를 포함해 주변 10여개 도시에 대해 저녁 6시 이후 필수업종을 제외하고 영업활동을 금지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를 열지 못하도록 했다.

브라질 보건부 자료를 기준으로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3만7천923명 늘어난 157만7천4명, 사망자는 1천91명 늘어난 6만4천265명이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63만6천여명(40.4%)은 치료 중이고 87만6천여명(55.6%)은 회복됐다.

유력 6개 매체로 이루어진 언론 컨소시엄은 확진자가 하루 전보다 3만5천35명 많은 157만8천376명, 사망자는 1천111명 많은 6만4천365명으로 집계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