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법원, 최대 원주민 거주지 불법 광산업자 퇴거 명령

송고시간2020-07-06 03:27

댓글

"아마존 환경보호·코로나19 취약 원주민 보호 조치"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연방법원의 명령에 따라 최대 규모의 원주민 거주지역에서 활동하는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에 대한 퇴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법원은 지난 3일 북부 아마조나스주와 호라이마주에 걸쳐 있는 야노마미 부족 거주지역에서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을 내쫓는 조치를 15일 안에 시작하라고 국방부와 법무부, 환경부에 명령했다.

사실상 정부 당국의 방치 아래 원주민 거주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불법적인 광산개발 활동에 대해 법원의 제재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법원은 이 조치가 아마존 지역의 환경 피해를 줄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원주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보호를 강조하는 정당인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조에니아 와피샤나 하원의원은 아미우톤 모우랑 부통령을 만나 "법원의 명령은 그동안 우리가 주장해온 것으로 매우 시급한 조치"라고 말했다.

야노마미 부족 거주지역의 면적은 인접한 베네수엘라까지 포함해 970만㏊에 달하며, 2만7천명의 부족민이 이곳에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 활동하는 광산개발업자는 2만5천명으로 추산되며 대부분 정부의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이 파헤친 아마존 열대우림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이 파헤친 아마존 열대우림

브라질 정부가 최대 규모의 원주민 거주지역에서 활동하는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에 대한 철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육군]

브라질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원주민 사회에서도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주민 부족 지도자들로 이루어진 '원주민 생명과 기억을 위한 국가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전체 305개로 파악되는 원주민 부족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111개 부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7천753명, 사망자는 349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브라질 보건부의 공식 발표를 웃도는 것이다.

보건부 산하 원주민 보건 특별사무국(Sesai)은 지난달 24일 발표한 자료를 통해 원주민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4천771명과 128명이라고 밝혔다.

불법적인 광산 개발 활동은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의 주범으로도 지목된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달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1∼4월 아마존 열대우림 무단 벌채의 70% 이상이 불법 광산 개발 활동 때문에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는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자료를 인용해 광산 개발업자들이 파괴한 면적이 지난해 1∼4월 487㏊에서 올해는 879㏊로 늘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틈타 삼림보호구역과 원주민 거주지역에서 무차별적으로 삼림이 파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