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긴꼬리딱새' 울산 문수산에 둥지

송고시간2020-07-06 07:30

댓글

울산시 모니터링으로 발견…"안전한 번식 환경 조성"

긴꼬리딱새 암수
긴꼬리딱새 암수

한국조류학회는 수컷 꼬리가 암컷보다 3배 이상 긴 특징을 고려해 얼마전까지 일본식 이름인 삼광조를 긴꼬리딱새로 고쳐 부르고 있다.[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울주군 문수산 계곡에서 여름 철새이면서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긴꼬리딱새'가 번식하는 둥지를 확인했다.

울산시는 태화강을 비롯한 울산지역에 물새와 멸종 위기·보호 야생생물이 사는지 모니터링을 하는 과정에서 6월 20일 긴꼬리딱새와 팔색조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제보를 받고 확인에 나서 문수산 계곡 인근 나뭇가지 사이 둥지에서 포란(抱卵·부화를 위해 새가 알을 품는 것)하고 있는 암컷을 관찰했다고 6일 밝혔다.

이후 6월 29일 다시 찾은 둥지에서는 4∼6마리로 추정되는 새끼가 어미 새들이 주는 먹이를 먹기 위해 주둥이를 서로 높이 크게 벌리기 위해 다투는 모습이 포착됐다.

암컷 어미 새가 여러 차례 먹이를 물고 왔고, 가끔 수컷도 먹이를 물고 왔다.

이들 어미 새들은 새끼들에게 빠르게 먹이고 다시 둥지를 떠나는 모습을 확인했다.

긴꼬리딱새는 긴꼬리딱새 과로 5월 초에 와서 번식한다.

알은 2주간 품고, 새끼는 8∼12일 동안 자라면 둥지를 떠난다.

번식을 마치면 8월 초 월동지인 따뜻한 동남아 지역으로 돌아간다.

얼마 전까지 긴꼬리딱새는 일본식 이름인 '삼광조'로 불렸다.

한국조류학회는 수컷 꼬리가 암컷보다 3배 이상 긴 특징을 고려해 긴꼬리딱새로 고쳐 부르고 있다.

암컷이 긴 꼬리를 가진 수컷을 짝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하고, 꼬리가 길수록 건강한 것이라고 한다.

시 관계자는 "각종 개발로 긴꼬리딱새 번식지 환경이 좋지 않다"며 "울산을 찾는 여름 철새, 겨울 철새에 대한 모니터링을 계속하며 더욱 안전한 번식 환경을 만들어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